(사설)The Polarization in Private Education

Forums: 

[사설] 가난의 대물림 심화하는 사교육 양극화[중앙일보]

금융위기의 한파조차 우리 국민의 사교육 열기를 잠재우진 못했다는 통계청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해 전국 가정의 실질 소득과 소비가 통계 작성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했으나 사교육비 지출 규모는 오히려 전년보다 4.3%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허리띠 졸라매 가며 자식들 과외비·학원비만큼은 대겠다는 부모가 그만큼 많다는 얘기다.
According to government statistics, even global crisis had little influence on cooling down people of South Korea’s passion for private education. Even though real income and consumption recorded minus growth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government started keeping count, the expenditure on a private education turned out to rise 4.3%. It shows many parents’ willingness to pay for their children’s tutoring fee even in this bad economic situation.

하지만 이보다 더욱 눈에 띄는 건 사교육 양극화가 매우 심각하다는 점이다. 한 달에 700만원 이상 버는 집의 사교육비는 소득이 100만원 미만인 집의 8.8배에 달했다. 자녀가 고등학교에 다니는 경우 지출 격차는 11.2배나 됐다. 이는 상대적으로 여유 있는 계층이 많은 특목고 학생의 사교육 의존도가 일반고 학생보다 훨씬 높다는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의 조사 결과와도 상통하는 것이다. 공교육의 질이 전반적으로 부실한 현 상황에서 부모 소득에 따라 사교육의 양이 이토록 차이가 난다면 결과는 뻔하다. 있는 집 아이들이 입시에서 좋은 성적을 올려 좋은 대학에 진학하고 좋은 일자리를 얻는 반면 없는 집 아이들은 그 반대의 처지가 될 가능성이 클 수밖에 없다.
What is more remarkable, however, is the severe polarization in the private education sector. The expenditure on the private education of the household making more 7,000,000 won monthly income was 8.8 times as much as that of the household earning below 1,000,000 won per month. For high school students, the expenditure gap reached to 11.2 times. This has something to do with the research result of the Korea Research Institute for Vocational Education and Training. The result showed a higher dependence on a private education for specialized purpose high school students who are more likely to come from relatively affordable families than that of normal high school students. The consequence becomes apparent given the situation that the general quality of public education is poor and the amount of private education is determined depending on their parents’ income. There is a high possibility that students from rich families go to a good university while less fortunate students don’t.

이런 악순환의 고리를 끊는 방법은 공교육 정상화뿐이다. 미국 명문대 졸업생들이 1990년대 중반 시작한 ‘지식은 힘 프로그램(KIPP)’을 참조할 만하다. KIPP 소속 학교에선 교사들이 헌신해 평일 수업 시간을 대폭 늘리고, 토요일과 방학 중에도 보충수업을 한 결과 흑인 등 저소득층이 대부분인 학생 중 80%가 대학에 진학하는 성과를 거뒀다.
It is obvious that the only way to stop this vicious circle is normalization of a public education. In this perspective, it is worth looking at the “Knowledge is Power Program (KIPP)” which prestigious American graduate students started in the mid 90s. Due to teachers’ devotion, they expanded class time on the weekdays and offered additional classes every Saturday and vacations. As a result, 80 percent of students from low income families, including African Americans, entered a university.

서울 덕성여중의 ‘사교육 없는 학교 만들기’ 실험을 계기로 국내에도 공교육 개혁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이참에 정부가 바짝 드라이브를 걸고 나서야 한다. 학교 교육의 질이 높아지면 사교육 혜택에서 소외된 빈곤층 학생들이 훨씬 더 많은 혜택을 보게 된다. 교육 불평등을 해소하는 것만큼 좋은 복지 대책은 없다.
Followed by an experimental project called, “Making a School with No Private Education,” conducted by Ducksung girl’s middle school in Seoul, the request for renovating public education started to get bigger. Taking this advantage, government should embark on a new project. As the quality of school education goes higher, larger number of students who cannot afford a private education would benefit. There’s no better alternative for welfare than resolving educational inequality.

---------------------------------------------------------------------------------------------------------------------------------------------------------------------------------------
좀 더 세련된 문장을 만들어 내기 위해선 말씀하신대로 역시 많이 읽는 방법밖에 없을 것 같네요^^;

* 네 부분으로 나뉘어 있는데요, 한 부분만 '건의'하는 차원에서 다시 써보겠습니다. 나머지 부분은 손대지 않겠습니다. ^^ . '한국어'와 '영어'의 차이점을 많이 느끼고 있지만, 막상 글을 쓰면 '영어다운' 글을 쓰는게 쉽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많이 읽으시고, 더 많이 '해석'을 하시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금융위기의 한파조차 우리 국민의 사교육 열기를 잠재우진 못했다는 통계청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해 전국 가정의 실질 소득과 소비가 통계 작성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했으나 사교육비 지출 규모는 오히려 전년보다 4.3%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허리띠 졸라매 가며 자식들 과외비·학원비만큼은 대겠다는 부모가 그만큼 많다는 얘기다.
According to government statistics, even global crisis had little influence on cooling down South Korean’s passion for a private education. Even though real income and consumption recorded minus growth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government started keeping count, the expenditure on a private education turned out to rise 4.3%. It shows many parents’ willingness to pay for their children’s tutoring fee even in this bad economic situation.
=> With all the global financial crises hitting hard and forcing everyone to keep the tight lid on their wallets, parents in Korea don't seem to have been affected much, according to the survery counducted by Korea National Statistical Office; Their spending on their children's private education increased by 4.3 percent last year, in spite of the fact that the figures for net income and consumer spending have shown the negative growth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government started keeping track of all the records. It means that for their children, more parents are refusing to stop paying for those very expensive private tutoring fees in this belt-tightening economy.

  Carpe diem, quam minimum credula post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