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 the French Go to the Polls, Uncertainty Is the Only Sure Bet

Forums: 

As the French Go to the Polls, Uncertainty Is the Only Sure Bet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프랑스 투표

PARIS — For at least the last three French elections, voters in the town of Louviers, about 60 miles northwest of Paris, have cast ballots for the candidate who ultimately won the presidency. So who are they voting for on Sunday, in the country’s closest race in memory?
파리 - 파리 북서부 지역에서 60 마일정도 떨어진 루비에르 마을의 유권자들이 투표한 후보들은 프랑스 대선에서 최소 세 차례 최종적으로 승리했다. 일요일로 다가오는 대선에서 루비에르 유권자들은 과연 어느 후보에게 투표할까.

“I haven’t decided. It’s gnawing at me,” said Charlène Hedoux, 30, a cleaning woman who was sitting at a bus stop this past week in central Louviers, which has a soaring Gothic church and bustling cafes. “I have children. I didn’t before. When one sees how these last few days have been going, it’s not very reassuring.”
지난 주, 루비에르 중심부는 높이 솟아있는 고딕풍의 교회 건물과 북적거리는 카페들로 즐비했다. 그곳의 한 버스 정류장에 앉아있던 말쑥한 차림의 Charlene Hedoux(30)은 "아직 결정 못했어요. 정말 고민됩니다."라고 말했다. "이전에는 없었지만 지금은 아이들이 있어요. 최근 며칠간의 일들을 보면 정말 결정하기 힘듭니다."

And that was before the terrorist attack on Thursday that left a police officer dead in central Paris and added yet another combustible element to an already volatile race.
그 인터뷰는 목요일 파리 중심에서 경찰관 한명이 숨진 테러공격이 일어나기 전이었으며 이미 불확실한 대선에 또 하나의 논란거리를 더했다.

https://www.nytimes.com/2017/04/22/world/europe/france-election-voter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