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yria Strike Puts U.S. Relationship With Russia at Risk

Forums: 

Syria Strike Puts U.S. Relationship With Russia at Risk
시리아 공습으로 위태로워진 미-러 관계

WASHINGTON — The American military strike against Syria threatened Russian-American relations on Friday as the Kremlin denounced President Trump’s use of force and the Russian military announced that it was suspending an agreement to share information about air operations over the country, devised to avoid accidental conflict.
워싱턴 - 금요일, 미-러 관계가 미군의 시리아 공습으로 위험에 빠졌다. 그와 동시에 러시아는 트럼프 대통령의 무력 사용을 강력히 비난하고 러시아 군이 우발적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강구했던 국내 항공작전정보공유조약을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Mr. Trump, who has made repairing strained ties with Moscow a central ambition of his presidency, even amid criticism of Russian meddling in last year’s American election, found that goal at risk as the countries traded harsh words in a diplomatic confrontation reminiscent of past dark moments between the two powers.
대권에서의 주요 야심으로 지난해 미 대선에서 러시아 개입 비판 사이에서조차 러시아와의 불편한 관계를 개선하려했던 트럼프는 과거 양국간 냉담했던 시절을 연상시키는 외교적 대치상황에서 거친 말들이 오고가면서 해당 목표가 위태로워진 것을 알게 되었다.

President Vladimir V. Putin’s office called the Tomahawk cruise missile strike on Syria a violation of international law and a “significant blow” to the Russian-American relationship, while Prime Minister Dmitri A. Medvedev said it had “completely ruined” it. Trump administration officials suggested Russia bore some responsibility for the chemical weapons attack on Syrian civilians that precipitated the American response.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집무실에서는 시리아에 대한 토마호크 순항 미사일 공습을 국제법 위반이자 중대한 미-러 관계에 커다란 충격이라 말했다. 한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는 양국 관계가 "완전히 무너졌다"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 관계자들은 이번 미국의 대응을 촉발시킨 시리아 민간인에 대한 화학무기 공격에 대한 책임 일부를 러시아가 져야한다고 주장했다.

https://www.nytimes.com/2017/04/07/world/middleeast/missile-strike-syr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