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ump, an Outsider Demanding Loyalty, Struggles to Fill Top Posts

Forums: 

Trump, an Outsider Demanding Loyalty, Struggles to Fill Top Posts
충성심 떠보는 정치 문외한 트럼프, 고위급 인사에 고심

MELBOURNE, Fla. — During President Trump’s transition to power, his team reached out to Elliott Abrams for help building a new administration. Mr. Abrams, a seasoned Republican foreign policy official, sent lists of possible candidates for national security jobs.
멜버른, 플로리다 - 트럼프 대통령의 권력 인수기간 동안 그의 팀은 새 행정부 설립 도움을 위해 Elliott Abrams에게 다가갔다. 경험이 많은 공화당원 Abrams 대외정책 담당자는 국가안보국 자리의 후보자 명단을 보냈다.

One by one, the answer from the Trump team came back no. The reason was consistent: This one had said disparaging things about Mr. Trump during the campaign; that one had signed a letter opposing him. Finally, the White House asked Mr. Abrams himself to meet with the president about becoming deputy secretary of state, only to have the same thing happen — vetoed because of past criticism.
한 사람, 한 사람마다 트럼프 팀으로부터 '不' 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대선 캠페인 기간 중 트럼프 폄하', '트럼프 반대 문서 서명' 등 거절 이유는 한결같았다. 마침내 백악관은 Abrams 에게 과거 비판 이력 때문에 기각되는 일이 반복되는 부장관 인사에 대해 직접 대통령을 대면하라고 요청했다.

Mr. Abrams’s experience has become a case study in the challenges Mr. Trump still faces in filling top positions a month into his presidency. Mr. Trump remains fixated on the campaign as he applies a loyalty test to some prospective officials. For their part, many Republicans reacted to what happened to Mr. Abrams with dismay, leaving them increasingly leery about joining an administration that cannot get past the past.
트럼프가 취임 한달이 되어서도 직면하고 있는 고위급 인사 과제에서 Abrams의 경험은 하나의 사례연구가 되었다. 트럼프는 유망한 관리자들에게 충성심 시험을 적용하는 하는 것처럼 대선 캠페인에 여전히 집착하고 있다. 공화당원 다수는 Abrams에게 일어난 일에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으며 갈수록 더 행정부에 가담하는 것을 조심스러워하고 있다.

https://www.nytimes.com/2017/02/18/us/politics/trump-candidates-top-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