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Push for Diesel Leaves London Gasping Amid Record Pollution

Forums: 

A Push for Diesel Leaves London Gasping Amid Record Pollution
디젤 장려로 기록적 오염지수 사이에서 숨막히는 런던

LONDON — Every winter, as if on cue, the coughing begins.
런던 - 매년 겨울, 마치 신호를 받은듯 재채기가 시작된다.

As soon as the weather turns cold, Tara Carey, an international aid worker living in London, ritually places cough syrup on her bedside table because she knows her sleep will be punctuated by hacking coughs. She also coughs at work. And she coughs while cycling to her office, on a road so toxic that for a brief period last month the air pollution there was greater than in infamously smoggy Beijing.
날씨가 추워지자마자 런던에서 사는 국제 구호원 Tara Carey는 마른 기침으로 잠에서 깰 것을 알기 때문에 의식적으로 기침약을 침대 옆 테이블에 놓는다. 그녀는 회사에서도 기침을 하고 자전거로 출근하는 동안 길에서도 기침을 한다. 길거리는 정말 유독해서 지난달 짧은 기간동안 런던의 대기오염지수는 스모그로 악명높은 베이징보다도 더 높았다.

With her cough persisting winter after winter, Ms. Carey, 43, became worried she might have contracted tuberculosis during a work trip to Africa and sought medical help. She was shocked by the doctor’s eventual diagnosis: asthma.
겨울 이후 계속되는 기침으로 Carey(43)는 아프리카 출장 중에 결핵에 걸렸을 것이라고 걱정이 되어 의료 도움을 구했다. 그녀는 천식이라는 의사의 최종 진단에 충격을 받았다.

In Ms. Carey’s view, she said the only reasonable explanation for her illness was the pollution to which she was exposed over the last six years cycling through thick traffic on Brixton Road, one of London’s busiest and most noxious routes.
Carey의 관점에서, 그녀는 지난 6년 넘게 자전거를 타며 런던에서 가장 바쁘고 유해한 길 중 하나인 Brixton가의 교통체증을 통과하며 노출되었던 대기 오염만이 그녀의 병에 대한 타당한 원인이라고 말했다.

https://www.nytimes.com/2017/02/17/world/europe/london-smog-air-pollut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