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paring to Meet Trump, Mexican Leader Seeks Common Ground

Forums: 

Preparing to Meet Trump, Mexican Leader Seeks Common Ground
멕시코 대통령, 트럼프와의 회담 준비하며 공통점 모색

MEXICO CITY — In his first major speech since the change of administrations in the United States, President Enrique Peña Nieto of Mexico promised a robust dialogue with President Trump based on shared interests and mutual respect, but insisted that Mexico’s sovereignty — and the protection of its citizens — would be the guiding forces for his government.
멕시코 시티 - 멕시코 엔리케 페냐 니에토(Enrique Peña Nieto) 대통령은 미국 행정부 교체 이후 첫 주요 연설에서 공동 이익과 상호 존중에 근거한 트럼프 대통령과의 열띤 대화를 약속하지만 멕시코의 자주권과 자국 국민에 대한 보호가 그의 정부를 이끄는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The two leaders are preparing to meet next week, and Mr. Peña Nieto’s speech outlined a broad platform that Mexico hopes to pursue in the face of what many have seen as a hostile stance from the new American president.
두 대통령이 다음 주 회담을 준비하는 상황에서, 페냐 니에토 대통령의 연설은 많은 이들이 미국의 새 대통령의 비우호적 태도처럼 부정적으로 여겨지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멕시코가 추구하고자 하는 넓은 밑그림을 그려냈다.

Mr. Peña Nieto stressed that any reassessment of the bilateral relationship or renegotiation of decades-old accords, including the North American Free Trade Agreement, would be part of a broader package. Negotiations would include more than just trade, he said; they would also encompass migration and security, two issues where Mexico plays a strategic role for the United States.
페냐 니에토 대통령은 북미자유무역협정을 포함하여 양국 관계의 재평가나 수십년 동안 이어진 합의에 대한 어떠한 재협상이라도 더 큰 경제적 이익의 일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협상이 단순한 무역을 넘어설 것이라며 멕시코가 미국에서 가지는 전략적 역할인 이민과 안보라는 두 가지 사안을 아우를 것이라 말했다.

https://www.nytimes.com/2017/01/23/world/americas/trump-pena-nieto-mex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