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cky First Weekend for Trump Troubles Even His Top Aides

Forums: 

Rocky First Weekend for Trump Troubles Even His Top Aides
수석 보좌관들조차 난처하게 만든 트럼프의 험난한 첫 주말

WASHINGTON — President Trump’s first weekend in office unfolded much the way things often did during his campaign: with angry Twitter messages, a familiar obsession with slights and a series of meandering and at times untrue statements, all eventually giving way to attempts at damage control.
워싱턴 - 험악한 트위터 메세지들과 무례함이 묻어나는 뻔뻔스런 집념, 앞뒤가 없고 가끔씩 허위로 작성된 일련의 성명서와 같이 트럼프 대통령의 캠페인 기간에 종종 행해했던 방식들이 그의 취임 후 첫 주말에 드러났다. 결국, 그 모든 방식들은 수습 노력으로 바뀌고 있다.

The problem is that what works on the way to the White House does not always work once a candidate gets there.
문제는 백악관 입성 전의 방법이 백악관 입성 후에도 항상 잘 통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To the extent that there was a plan to take advantage of the first days of his administration, when a president is usually at his maximum leverage, Mr. Trump threw it aside with a decision to lash out about crowd sizes at his swearing in and to rewrite the history of his dealings with intelligence agencies.
통상적으로 대통령의 영향력이 가장 정점일 때인 행정부 첫날을 이용하려 계획할 정도로, 트럼프 대통령은 그의 취임 선서와 정보국과의 거래 전력 수정을 놓고 평가하는 사람들을 비난하는 결정을 내려놓았다.

https://www.nytimes.com/2017/01/22/us/politics/donald-trump-aides-ro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