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Brexit’ Speech, Theresa May Outlines Clean Break for U.K.

Forums: 

In ‘Brexit’ Speech, Theresa May Outlines Clean Break for U.K.
영국 테레사 메이 총리, 브렉시트 담화서 완전한 유럽연합 탈퇴 로드맵 발표

LONDON — “Get on with it.”
런던 - "이대로 계속 진행하겠습니다."

With those words in a major speech on Tuesday, Prime Minister Theresa May charted Britain’s course toward a clean break with the European Union and expressed her fondest hope: that the time for “division and discord” is over.
화요일 영국 테레사 메이 총리는 중대 연설자리에서 이 한마디와 함께 유럽 연합과의 깔끔한 마무리를 위해 영국이 나아갈 길을 계획하고 '분열과 불화'가 끝나길 바라는 그녀의 간절한 희망을 나타냈다.

Her much-anticipated speech outlined what promised to be a hugely complex, drawn-out negotiation, and it defined the broad objectives, but not the details, of British withdrawal. “The United Kingdom is leaving the European Union, and my job is to get the right deal for Britain as we do,” she said.
그녀의 연설은 많은 기대를 모았다. 그녀는 어떤 것들이 복잡해지고 긴 협상이 될지 간략하게 다루면서 자국의 유럽연합 탈퇴에 대해 구체적이지는 않지만 광범위한 목표들을 분명하게 나타냈다. "영국은 유럽 연합을 떠날 것이며, 저의 책임은 언제나 그랬듯이 영국을 위해 올바른 계획을 세우는 것입니다."

With the address, Mrs. May began the jockeying that will lead to a break after more than four decades of tight integration, and define Britain’s relations with its neighbors for decades to come.
이번 연설로, 메이 총리는 40년 이상 긴밀했던 통합 끝의 유럽연합 탈퇴를 진두지휘하기 시작하며 앞으로의 주변국과의 관계를 확고히 했다.

https://www.nytimes.com/2017/01/17/world/europe/brexit-theresa-may-uk-e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