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ter Edward Snowden Fled U.S., Asylum Seekers in Hong Kong Took Him In

Forums: 

After Edward Snowden Fled U.S., Asylum Seekers in Hong Kong Took Him In
Edward Snowden이 미국에서 도망친 이후 그를 숨겨줬던 홍콩 내 망명자들

HONG KONG — When the 42-year-old Filipino woman opened the door of her tiny Hong Kong apartment three years ago, two lawyers stood outside with a man she had never seen before. They explained that he needed a place to hide, and they introduced him as Edward Snowden.
홍콩 - 3년 전, 어느 42세 필리핀 여성이 홍콩에 있는 그녀의 작은 아파트 문을 나섰을 때 문 바깥에서 두 명의 변호사와 한번도 보지 못했던 한 남성이 서있었다. 그들은 그 남성이 숨어있을 장소가 필요하다고 설명하며 남성을 Edward Snowden이라고 소개했다.

“The first time I see him, I don’t know who he is,” the woman, Vanessa Mae Bondalian Rodel, recalled in an interview. “I don’t have any idea.”
“그를 처음 봤을 때 누구인지 몰랐어요.” Vanessa Mae Bondalian Rodel은 인터뷰에서 당시를 회상했다. “어떻게 해야할지 몰랐습니다.”

Ms. Rodel is one of at least four residents of Hong Kong who took in Mr. Snowden, the former National Security Agency contractor, when he fled the United States in June 2013. Only now have they decided to speak about the experience, revealing a new chapter in the odyssey that riveted the world after Mr. Snowden disclosed that the N.S.A. had been monitoring the calls, emails and web activity of millions of Americans and others.
Rodel은 前 미국 국가 안보국 요원이었던 스노든이 미국을 도망쳤을 때 숨겨주었던 홍콩 거주민 4명 중 한 사람이다. 이제와서야 그들은 Snowden을 숨겨주었던 경험을 얘기하기로 결정하고 Snowden이 미 국가 안보국의 수많은 미국인들과 타국인들의 전화, 이메일, 웹 활동 감시를 폭로한 이후 전세계의 이목을 끌었던 Snowden의 긴 도피생활의 새로운 한 장을 드러냈다.